철수설 돌던 한국닌텐도, 화려한 부활 예고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