효성 조현준, 마침내 ‘경영 대권’ 쥐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