금호타이어 채권단과 박삼구의 마이웨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