말 많고 탈 많은 재계의 ‘업보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