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향세 최대 수혜지는 `전남·경북`