중국 펀드 부활 신호탄…수익률 고공행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