신동주, 경영권 분쟁 전략을 바꿨다